Search Results

Search Results for 'Buy the Away' : 5 POSTS

  1. 2010/11/14 iPhone4 수령.
  2. 2010/11/10 아이폰4를 들여오기 위한 준비. (2)
  3. 2010/11/10 벼르던 지름.
  4. 2010/10/12 방출 수령과 조금 굵직한 지름
  5. 2010/08/18 드디어 나에게도 노트북이..... (2)

iPhone4 수령.

벌써 아이폰 수령한지 이틀이 지났군요.

바빠서 포스팅을 못쓰고있었네요...좀 피곤하기도 하고....

 

 

 

 

 

 

 

엠북과 아이폰4. 아이폰이 아이팟의 연장선으로 미디어 재생 부분에서 PC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관계로, 이 조합은 정말 최고입니다.

 

특히 아이폰을 수령하기 얼마 전부터 깨달았지만, 엠북의 USB포트는 표준인 500mA이상의 전류를 공급합니다.

전류를 많이 쓰는 와이브로 에그를 엠북에 연결한 USB허브에 꽂아서 충전할 때의 충전속도를 보고 깨달은게,

이게 공급전력이 꽤 높구나라는 것이었죠. 포트 4개를 다 꽂고있는데도 충전속도가 빠른 편이었으니 말이죠.

아마 UMID에서 외장하드를 쓰는 경우를 고려한 디자인 같습니다. 덕분에 위의 사진처럼 아이폰도 충전이 되는 모습입니다.

엠북을 외장배터리처럼 쓸 수 있다는 얘기가 되는 셈인데, 엠북 배터리타임이 짧은데다 엠북이 켜있어야만 전력공급이 되므로,

아이폰 충전셔틀로 쓰려면 어댑터에 연결한 상태여야 한다는 제한이 있긴 합니다만, 어댑터만 연결하면 충전하는데 문제가 없는거니,

아이폰용 충전어댑터를 따로 갖고다닐 필요가 없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확실히 아이폰을 꽂아놓고 다니면 엠북의 배터리가 쫙쫙 빨리는........;;

 

 

아이폰을 이틀동안 써본 소감은....

ㅋㅋㅋ

예상대로였습니다.

제가 스마트폰을 두개씩 들고다니는 이유가 있습니다.

제가 알육이를 사고, 옴니아를 산 뒤로 스마트폰 시장을 계속 지켜보고 느낀것은,

"절대 완벽한 제품은 없다"는 겁니다.

 

제가 요구하는 완벽한 폰의 조건은 HD해상도(1280x720+) 디스플레이와, 터치마우스, 쿼티키보드, 기가급 RAM, 고용량 내장 롬,

고용량 내장 메모리, 가동중 탈착 가능한 외장메모리슬롯, 충분한 량의 하드웨어버튼, 2Ghz대 또는 듀얼코어 이상 CPU 등이 있습니다만,

이런 조건을 갖춘 폰이 사실상 나오기가 여려운데다, 달고나와도 출고가의 압박.....

제조사나 통신사의 사정이나, 국내 시장의 폐쇄성(에픽 4G같은 제품이 못나오는 등...), 운영체제와 OS 제조사별 특성 등....

하드웨어 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적으로도 본인이 요구하는걸 1부터 100까지 수용할 수 있는 것은 실존하지 않고,

PC를 쓰면서도 최소 2대는 있어야 상호보완이 된다는 점은 스마트폰에서도 마찬가지라는걸 깨달았기 때문에 라인업을 최소 2개로 잡은것입니다.

그런점에서 전에 다루었던 HD3는 완벽하지 않지만 많은 부분을 만족하므로 합격이었던 것이죠.

지금은 휴지조각이 됐지만....

 

아이폰은 확실히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결합성, 조작, 그래픽처리, 음질, 접근성에서 매우 우수했고 편리하긴 하지만,

윈도우계열 PC나 WM계열 PDA폰을 쓰면서 당연히 되던것들이 아이폰에선 적용되지 않는 점.....

일부 기능들을 가능하게 하려면 탈옥이 필요한 점이나, 해킹해도 안되는것들이 있기 때문인데,

그 예로 WM계열은 아주 예전부터 키보드를 연결하면 PC에서 조작했던 것처럼 Ctrl+C Ctrl+V등의 조작이 가능하다는 점이 있는데,

이는 윈도우 기본의 소프트웨어 키보드에서도 작동이 가능합니다. 그 외 많은 단축키나 조작이 그대로 된다는 점과,

PC에서 윈도우계열을 계속 써왔던 사람은 예전부터 당연하게 가능했던 부분들. 예를 들면 복잡세세한 옵션/설정부분이나,

내 손안에 들어오는 커스터마이징(탈옥이 필요없는-),

스마트폰이 아닌 PDA폰으로써의 아이덴티티에 해당하는 감압식 포인팅스크린(터치스크린이 아니다.)과

그로인해 가능한 한 화면에 많이 우겨넣기나 조밀한 기능버튼들.....마치 PC와 같은 조작형태들....

터치마우스가 필수라는 것 또한 그런 부분의 연장선이다. 일반적으로 스타일러스펜을 들고 쓸일은 그리 많지 않기 때문에,

감압식 포인팅스크린과 터치마우스는 상호보완 역할을 합니다. 이점은 UMPC도 마찬가지인데, 꼭 터치마우스가 아니더라도,

갑압식 포인틍 스크린과 상대좌표 포인팅 디바이스는 공존해야 하며, 그런이유에서의 엠북SE인 겁니다.

또한 그런 이유로 옴니아는 스마트폰보다는 PDA쪽에 좀 더 충실한 기기인 셈입니다.

 

어찌됐던, 아이폰은 본인이 예상했던 포지션 안에 정확히 들어왔고,

이로써 엠북에 거의 묻히다 시피 했던 옴니아도 좀 더 빛을 볼 수 있을것으로 보이는군요.

 

현재 본인의 스마트폰 교체계획은 다음과 같습니다.

 

2006 … 2009 2010 2011 2012 …

RW6100  →  아이폰4 → ?

     옴니아 → HD3/갤럭시S2 스펙에 준하는 WP7폰

 

잡설이 길었는데, 여튼 결론은 아이폰4는 잘 만들어진 물건.

 

데스그립의 경우 시도해 봤지만 전화가 끊기는 정도의 변화는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보통 데스그립을 하면 안테나가 1칸 줄어주는 정도?

사람들이 잘 모르는 윗쪽의 데스그립 포인트까지 손을 대야 2칸 떨어지는 정도였습니다.

실제 1~2칸 정도 떨어지는 효과는 있으니, 기본 안테나가 1~2칸인 곳에서는 전화가 끊길 가능성은 있겠습니다.

 

별로 중요한 부분은 아닌듯.

 

그 외 특이점이라면 번들이어폰의 성능이 지금까지 써봤던 이어폰/헤드셋들을 안드로메다로 보내는 정도라는거....

리밋해제한 Q38이나 BT15번들인 EX85, 그리고 EM7정도로는 도저히 따라잡을 수 없는 수준....

제가 작업중이던 국의 저음을 너무 제대로 표현해서 얼핏들으면 (스피커가)찢어지는 소리로 들리는 정도니 난감할 지경....

고음은 지금까지 이정도로 소리를 제대로 표현해주는 물건을 보지 못한 정도....

뭐 지금까지 썼던것들이 끽해야 5만원이 못되는 것들이니 그럴수밖에 없지만, 번들이 이정도까지라곤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전에 애플 번들이어폰을 사는 사람을 봤기에 좋다고는 알고 있었습니다만....

옴니아 번들? 그건 몇번 들어보고 어딘가에 쳐박혔다는 전설이....

 

그리고 이게 좋은점이 3.5" 4핀 커넥터라는건데, 엠북의 이어폰 커넥터가 동일하기 때문에,

웬지 음질도 구리고 쓰기도 불편한 엠북 번들이어폰을 완전히 대체해준다는 점.

UMID는 이점에서 머리를 잘 썼다고 봅니다. 3.5" 4핀은 흔한 규격은 아니지만, 3.5" 3핀과의 호환성과,

아이폰이 같은 규격이라는 점에서 관련 악세서리들과의 호환성을 확보한 셈이죠.

따라서 아이폰용 3.5" 포트 악세서리는 모두 엠북에서 사용 가능합니다. 이건 빌립 N5도 마찬가지.

 

아이폰 번들 이어폰의 단점이라면 재질이 재질인지라 마찰을 잘 받는 편이라 다른물체와의 접촉시 선이 당겨지는 점....

엠북 번들보다는 덜하긴 하지만, 엠북 번들이 커널형인것과 달리 오픈이어인데다,

어떻게 만든건지 이어폰이 너무 귀에서 잘 빠지는 문제가 결합해서 더 잘빠지는;;

아, 대신 다른 이어폰보다 편하긴 합니다. 압박감도 없고.

근데 거기에 재질 덕에 선이 돌아간 상태로 유지되는관계로 (오른쪽귀 기준)시계방향으로 선이 꼬인 이어폰 유닛을 귀에 꼽으면

자연스럽게 반대쪽으로 풀리면서 귀에서 빠져버리게 됩니다....결국 귀에 꽂을때 반대로 충분히 돌려놔야 귀에 제대로 고정이 되는군요.

 

음...써보면서 이런저런 점을 알았는데, 좀 지나서 쓰다보니 잊어먹어서 내용은 이정도....

 

여튼 아이폰에대한 평가는, 적당히 쓰기 편한 스마트폰. 이라는 겁니다.

대신 유저가 너무 스마트하게 쓰려고 하면 오체 불만족을 느낄수도....

그래서 탈옥이라고 하는 모양입니다.

 

이미지로 표현하자면....

 

 

2010/11/14 01:06 2010/11/14 01:06
RSS :
http://nm3.kr/old/rss/response/43
Response
0 Trackback 0 Comment

아이폰4를 들여오기 위한 준비.

옴니아 때나 엠북 때도 그랬지만, 저는 어떤 기기를 사면

기본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들은 같이 구비해 놓습니다.

모바일 기기는 활용하기에 있어 그에대한 충분한 서포트가 되어져야 하기 때문이죠.

 

어찌됐건, 이번건 물건이 물건인지라, 웬지 된장템 느낌이.....

 

4만원과 4만원을 합치면? 8만 1원.

 

어제 물건이 도착했습니다.

 

 

 

 

 

 

투명 아이폰!

 

 

11월 11일은 무슨 날?

 

2010/11/10 23:56 2010/11/10 23:56
RSS :
http://nm3.kr/old/rss/response/42
Response
0 Trackback 2 Comments

벼르던 지름.

대략 필요했으나 돈이나 상황이 여의치 않아서 보류되다가

이젠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 되면서 지르게 됐습니다.

 

 

대략 써본 느낌은 색감이 강렬해서 적응이 안된다....라는거였는데,

1주일쯤 되니 괜찮군요 'ㅅ' 인터넷용으로는 조금 아닌것 같고,

영상이나 사진을 볼때는 확실히 좋은것 같습니다.

에, 그리고 기존 쓰던 15.4" 모니터는 기본으로 붙여져있는 보호 필름을 그대로 썼습니다만,

이건 뭔가 데이터 손실이 있는것 같아서 떼어보니 깔끔하군요.

그리고 이게 글래어 패널이더군요. 글레어패널에 보호필름까지 있으면 아무래도....=ㅅ=;;

 

베젤은 사실 그리 좋은 평가를 줄 수 없습니다만,

의외로 좋은점이 있더군요. 보통 모니터 베젤 밖으로는 그 뒤의 풍경이 비치게 되는데,

베젤이 넓으니 그 배경을 가려서 화면에 좀 더 집중이 되는 효과가 있습니다.

촛점 안맞는 뒤 풍병이 눈에 덜 들어오니 눈의 피로도도 줄어드는 것 같습니다.

거기에 베젤이 검은색이라 특히 그런 효과가 두드러지는군요.

덕분에 의외로 실제 크기보다 화면이 커보이는 느낌을 받습니다.

 

그 외 기본 스피커는 역시나 그닥이고....뭐 기존 15.4" 모니터의 것보단 훨씬 나은듯 하지만....

리모콘! 리모콘이 있으니 OSD 조작이 편해서 좋더군요.귀찮게 OSD버튼 누를일도 없고.

저는 모니터를 멀리두고 쓰는지라 더욱 빛을 보는 듯 합니다.

 

모니터에 대해선 이정도로 해 두고....

 

 

 

 

 

 

한가족....(.....)

 

2010/11/10 04:15 2010/11/10 04:15

방출 수령과 조금 굵직한 지름

대략 이것도 지난주 일인데....이런저런 일이 있다보니 이제야 인증을 올리는군요.

 

먼저 방출 수령건.

근데 당장에 넣을데가 없었다는 얘기가.....

일단은 창고행이 됐지만, 이런 멋진 제품을 받게돼서 루다링님께 감사하고 있습니다.

추후 아직도 진행중인 8PC계획에서 쓰이게 될 계획....46x0 AGP를 대체하게 될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니 이게 거기서의 마지막 방출수령이군요....

정작 제대로된 방출은 해보지 못해서 아쉬움이 있습니다.

 

 

그리고 지름건.

 

 

 

 

 

 

 

 

케이스에 대해서는 포스컴 조립에서 자세히 다루게 되겠습니다.

 

............조립을 정지합니다.

정지합니다.

어, 정지가 안돼

안돼잖아?

정지 할 수가 없어.

앙 돼.

우아아아아아아아앙ㅇ

....

..

.

2010/10/12 23:53 2010/10/12 23:53

드디어 나에게도 노트북이.....

랄까 넷북? MID?.....UMPC.

 

앵북 SE

 

http://gigglehd.com/zbxe/4414760

이건 개봉기/사용기

 

2010/08/18 02:09 2010/08/18 02:09